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경제 포토뉴스
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내 전망대 일반인에 개방
(사진제공:농어촌공사)새만금33센터 건물 전경

[나주=글로벌뉴스통신]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세계최장(33.9km) 방조제인 새만금 2호와 3호 방조제의 중간에 위치한 새만금 33센터내 전망대를 전북지역의 관광여건 개선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반인들의 방조제 주변 다양한 볼거리를 충족하기 위해 일몰 등 방문객의 안전을 고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방한다고 14일(수) 밝혔다.

새만금 33센터는 그동안 신시 배수갑문 조작과 방조제 및 새만금호관리를 위한 사무소로 이용되었다. 33센터내 전망대는 지상에서 33m 높이로 새만금방조제 신시도 등 외측과 새만금호 내부를 360° 둘러볼 수 있고, 국내 최대 유압식 배수갑문인 신시배수갑문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조망할 수 있다.

2호와 3호 방조제 주변관광지인 고군산 연결도로, 자연쉼터, 아리울예술창고(공연장) 등과 연계할 수 있어 많은 방문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한민국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신항만 예정 부지와 수평선 너머에 감추어져 있던 신항만 방파제를 볼 수 있는 등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게 되었다.

최규성 사장은 “전북지역의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국민께서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조성 중인 새만금지역을 다양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방하게 되었다.”며,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개방시간을 한정하고, 일부 시설에 통제하고 있으므로 이점 양해해 주시고 안전한 이용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