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김중업건축박물관,'우리동네 다시쓰기'운영

〇 환경운동가, 예술 작가, 건축가와 주민이 지역을 새로운 시각으로 탐색
〇 단순 강연 프로그램에서 벗어난, 실천하고 경험하는 예술체험 워크숍

(사진제공:김중업건축박물관) 우리동네 다시쓰기

[안양=글로벌뉴스통신] 안양문화예술재단(이사장 최대호)에서 운영하는 김중업건축박물관은 10월 26일부터 11월 23일까지 5주 간 매주 토요일‘환경·도시·건축을 주제로 한 시민참여 워크숍’《우리동네 다시쓰기》를 운영 중이다. 《우리동네 다시쓰기》는 환경·도시·건축 분야 전문가와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으로, 단순 강연에서 벗어나 경험하고 실천하며 자신이 사는 지역을 변화시키는 예술참여 워크숍이다. 

첫째 주에는 제로웨이스트 플랫폼 ‘더 피커’ 송경호 대표가 쓰레기 없는 삶을 실천할 수 있는 실천적 방안을 시민과 함께 공유했다. 둘째 주부터 넷째 주까지는 ‘공공소통크리에이터’ 젤리장 작가가 워크숍을 운영한다. 워크숍은 무심코 지나쳤던 우리 동네를 새로운 시각으로 함께 들여다보고, 도시의 버려진 공간을 재생시키는 작업을 한다. 시민들의 아이디어는 실제 작품으로 제작되어 2주간 설치될 예정이다. 마지막 다섯째 주 11월 23일(토)에는 조병수건축연구소의 새로운 재생건축 프로젝트인 인천8부두 곡물창고를 ‘상상 플랫폼/ 열리다 날다’라는 제목으로 소개한다. 23일 강연은 전화접수 후 추가 참석이 가능하다. 

이번 프로그램 참여자는 시민 스스로 문화예술을 통해 지역을 변화시키는 과정을 경험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마을 문화 공동체’기반이 태동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세한 정보는 김중업건축박물관 홈페이지(http://ayac.or.kr/museum)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