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최양식 경주시장 예비후보, 김석기의원 공천 해명에 반박눈에 보이는게 사라졌다고, 재난이 끝난게 아니다
(사진제공:최양식 예비후보선거사무소)최양식 경주시장 예비후보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디

[경주=글로벌뉴스통신]최양식 경주시장 예비후보는 9일(수) 오후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김석기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의 기자회견내용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최 예비후보는 “김석기 의원은 자연재해에 대해 안일한 생각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2016년 9월 12일 지진발생 시 경주시민은 모두 놀랐고 그래서 중앙정부가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피해주민에게 재정지원을 하였다”면서“경주는 지금 관광객이 급감하고 수학여행이 거의 끊겼으며 아파트 청약률은 하락했을 뿐만 아니라 신규 아파트건설 역시 눈에 띄게 줄었다. 눈에 보이는게 사라졌다고, 재난이 끝난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얼마 전 포항지진의 피해가 경주까지 미쳤으며, 수일 전에도 진도 2.4의 여진이 발생한 것으로 봐도 아직 (지진이) 끝난게 아니다.”면서 경기도 안산시의 예를 들어 “세월호사건은 4년 전에 발생했지만 중앙당이 재난지역으로 지정한 것은 아직 심리적 피해가 상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역설했다.

또 “경주지진 발생시 김석기 의원은 경주에 없었고, 다음날 13일 총리가 경주를 방문하고 이어서 대통령까지 경주를 찾아 자연재해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며 “경주시민과 함께하는 국회의원이라면 그렇게 행동해서는 안된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 예비후보는 자신의 공천문제와 관련해서 “중앙당이 안산, 제천, 밀양, 포항 경주 등 5개 지역을 전략(우선)공천지역으로 결정하였음에도, 김석기 의원이 경주를 재난지역에서 제외 시킨 것을 자신은 더 이상 (김 의원을)탓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경주가 재난지역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또 자신의 경선 컷오프에 대해서는 “경주벚꽃 마라톤(4/7.토) 출발 직후, 근처 곰탕집에서 점심식사를 마치고 바로 옆 커피하우스에서 차를 주문후 컷오프 되었다는 말을 직접 들었고, 이에 바로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면서 구체적 장소, 시간 그리고 내용 등을 상세히 밝혔다.

그후 바로 강석호 공관위원장을 찾아 갔으나 “김석기 의원과 잘 이야기해 보라”는 말을 듣고 “김석기 의원이 공천에 관여함을 암시하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최 예비후보는 이어서 “이미 올 1월초부터 김석기 의원은 공공연히 자신을 컷오프 시키겠다고 떠들고 다녔고, 직접 그 말을 들은 사람이 김 의원에게 따지자 말을 못했으며 필요하면 증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