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뉴스통신TV GNA 포토 정치
깁스한 김성태, 노숙 장외 단식농성 재돌입 "목숨을 잃어도"민주주의 유린 세력 철저히 규명 ㆍ청와대와 민주당은 댓글공작 특검 수용하라

[국회=글로벌뉴스통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18년 5월5일(토), 오후 2시경, 국회 본청 계단에서 30대 괴한에게 테러를 당한 후 인근 성모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단식 중이라 수액도 거부하고, 목에 깁스만 한 채 저녁 9시 20분경, 국회 본관 246호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 출석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박현진 기자)김성태 원내대표가 긴급의총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사실 목도 불편하고 턱이 가격이 됐기 때문에 목을 돌리기도 불편한 상태”라며 “분명한 저의 의지만 밝히고 저는 노숙 단식 투쟁 현장으로 가겠다.”면서 힘 없이 말문을 열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 저는 정말 처참하고 참담한 심정이었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통령 정치만 난무하고 대의민주주의는 이미 실종했다. 국기문란에 헌정이 유린되어도 제대로 된 저항과 분노 한번 하지 못했다.”면서 “저는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이고 남자이면 댓글조작도, 미투도 전부 성역이 되어버리는 이 암담한 세상에 많은 시간, 많이 괴로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래서 제가 결정한 전략은 원내사령탑으로서 어떠한 경우도 드루킹의 댓글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훼손시킨 그 행위에 대해서는, 또 그와 공모하고 함께 했던 사람들 반드시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면서 “드루킹 댓글조작의 특검이 수용되는 그날까지 제가 테러가 아니라 제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끝까지 분노하고 싸우겠다.”며 “여러분이 함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총 발언 후 바로 장외 단식투쟁장이 설치된 국회본청 앞으로 복귀해 '조건없는 드루킹 특검 수용'을 촉구한다며 무기한 노숙 장외 단식농성에 재돌입했다.  

박현진 기자  shilain@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