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문화 포토뉴스
문학이 살아 숨쉬는 곳, 청송 객주문학관 들여다보기!!입주 작가들의 발길 끊이지 않는 작업 공간이 되다...
(사진제공:청송 객주문학관) 문학이 살아 숨쉬는 곳, 청송 객주문학관 전경

[청송=글로벌뉴스통신] 산골의 작은 마을 청송에 작가들이 모여들고 있다.

소설가 김주영 작가의 출생지인 경북 청송군 진보면에 2014년부터 객주문학관이 운영을 시작한 이래 꾸준히 입소문을 타고 한국의 문인과 지망생들이 끊임없이 찾아오고 있다.

특히, 폐교 기숙사를 리모델링한 객주문학관의 창작관(연면적 606㎡, 창작실 6실, 회의실, 식당, 휴게실 등)에는 2015년부터 국내외 작가들이 입주해 창작활동을 시작했고, 올해는 신청이 점점 늘어나 다양한 장르의 작가 20명이 선정되어 창작활동에 열중하고 있다.

청송군은 창작관 입주 작가들의 불편사항을 수시로 모니터링해 신속히 처리하고 있고, 또한 쾌적한 시설과 안전한 보안시설로 입주 작가들의 만족도가 높아 입주 작가들의 90%이상이 연장신청을 할 만큼 다시 오고싶은 작업 공간이 되었다.
 
창작관 운영 프로그램 평가도 긍정적이다. 
청송 산골 마을의 정감 있는 농촌 모습과 인근 지역 바닷가 어촌마을의 다양한 볼거리를 포함해 지역민들과의 밀착된 인터뷰, 또 경북북부교도소에서 직접 재소자 체험을 해보는 교도소 체험 프로그램 등 작가들의 작품 소재를 다양하게 넓히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