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대전방문의 해 맞아 외래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대전=글로벌뉴스통신] 대전광역시가 2019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 홍보와 관광산업 활성화로 글로벌 관광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국내외 여행객 유치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한다.

13일(화) 대전시에 따르면 체류 형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외국인 단체 관광객 10인 이상이 대전에서 1일 이상 숙박, 음식점 포함한 관광시설 2곳 이상 방문 시 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지급하던 지원금을 기존 1인당 1만원에서 1인당 1만 5000원으로 상향 지원하며, 체류기간에 따라 최대 4만 5000원을 지원한다.

또한, 대전을 찾는 내국인 수학여행단에 대한 인센티브도 규모에 따라 기존 최대 150만원에서 180만원으로 확대 지원해 ‘과학의 도시이자 뿌리와 전통(孝)이 있는 도시’로서의 특성이 수학여행단에 어필될 수 있도록 유치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외래 관광객들의 호응이 좋은 ‘전통시장 관광프로그램’은 외래 관광객을 30인 이상 모집해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등으로 2시간 이상 체류하고, 관광지 1곳 이상을 방문하면 차량비용 1대당 30만원을 지원한다.

외래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를 지원을 받고자 하는 여행사는 유치계획을 관광 7일전까지 대전관광협회에 제출·협의하고, 완료 후 매 익월 15일 이내 각종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이 색다른 대전을 체험하고 많은 것을 느끼며 만족한 관광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과 예산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