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경주 황룡사지서 전국연날리기대회 열려봄날 푸른창공 수놓은 각양각색 창작연 일대 장관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문화원이 주최하고 경주전통연보존회가 주관하는 ‘제14회 경주전국연날리기대회’가 11일(일) 황룡사지 일원에서 열렸다.

14년째 전국 연날리기 동호인들이 경주를 찾으면서 황룡사지가 전통 연의 역사를 이어가는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삼국사기에도 김유신 장군과 관련된 연 날리기 일화가 소개돼 경주가 연의 발상지로서 전통 연의 역사를 계승하는 의미도 지니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는 전국에서 온 연 동호인들의 스릴 넘치는 방패연싸움에서부터 푸른 창공을 수 놓은 각양각색의 창작연들이 따스한 봄날 푸른 창공을 수 놓으며 일대 장관을 이뤄 참가자들은 물론 시민과 관광객의 눈을 즐겁게 했다.

또한 읍면동 대항전에서는 연의 본고장인 만큼 지역을 대표하는 주민들이 가오리연을 자체 제작해 연을 하늘 높이 날리며 액운을 떨치고 한해의 밝은 희망을 염원했다.

(사진제공:경주시)14회 경주 전국연날리기대회

솔솔 부는 봄 바람을 즐기려는 가족단위 나들객들도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연날리기를 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부대행사로 진행된 풍물 길놀이를 비롯해 연 만들기 체험, 투호놀이 등 참가자 가족들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가 진행됐다.

한편 이날 연날리기대회에는 특별한 손님들도 찾았다. 북쪽에 고향을 둔 북향민과 북한이탈주민들이 그 주인공으로, 멀리 고향을 향해 소식을 전하듯 연을 멀리 띄우고, 통일을 염원하는 소망을 담아 하늘로 날려 보냈다.

한 북향민은 “하늘에 떠있는 연을 보면 멀리 있는 고향 생각도 나고 다시 찾을 꿈도 이뤄질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옛 부터 연날리기는 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하여 묵은 해의 액운을 실에 담아 하늘로 날려 보내고, 밝고 희망찬 마음과 행복을 맞이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특히 황룡사 역사의 현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가 아이들에게는 잊혀져가는 전통문화의 즐거움을 알리고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을 되살리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겟다”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