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경주시, 농림부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깨끗한 축사 환경은 방역의 첫 단계 - 주민과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시는 축산농가의의 자발적 노력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가축을 사육함으로써 시민에게 신뢰와 사랑받는 축산업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가축의 사양 및 환경관리, 조경을 비롯한 주변경관과의 조화 등 축사 내외부를 깨끗하게 관리해 악취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고 가축분뇨를 신속하게 처리함으로써 쾌적한 환경 조성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는 농장을 말한다.

시는 11일 지난해부터 현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한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 결과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깨끗한 축산농장 9곳을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경주시)현곡면 기홍농장

 시는 정부정책에 맞춰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주변 경관과의 조화를 통해 지역주민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이 되도록 2022년까지 100호 지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받은 농가에 대해 지정서를 부여하고, 향후 가축분뇨처리시설, 악취저감시설 등 각종 축산정책사업에 우선 지원할 방침이며, 축산 전 농가를 대상으로 깨끗한 축산농장을 확대해 쾌적한 농촌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이 확대되면 최근 축산농가 악취민원 증가에 따른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해 시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등 지속가능한 축산업기반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해규 농업기술센터장은 “깨끗한 축사 환경 조성은 가축방역의 첫 단계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장 가꾸기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농가의 자발적 가축사육 환경개선으로 가축 사양관리 강화, 악취발생 저감 등을 통하여 안전하고 품질 좋은 축산물을 공급하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축산업으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