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부산시, "다복동 마을세무사의 날" 행사 개최기업지원 세무 설명회, 다복동 마을세무사 현장상담실 운영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는 지난해 6월부터 영세사업자·취약계층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민들의 다양한 세금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세무사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마을세무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마을세무사 제도를 더욱 더 발전시켜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다복동(다함께행복한동네) 사업과 연계해 더 많은 시민들에게 복지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찾아가는 다복동 마을세무사」제도를 부산 전역에서 적극 시행하고 있다.

시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난 9월 폭우로 연기되었던 「기업지원 세무 설명회」와「찾아가는 마을세무사 현장상담실」을 동시에 개최하는「다복동 마을세무사의 날」을 강서구에서 지정⁃운영 한다.

다복동 기업지원 세무설명회는 강서구 소재 한국선급 (오션홀)에서 서부산권 산업단지 입주 기업체 관계자 등 200여명을 초청해 기업이 알아두면 유익한 국세․지방세 및 주요 감면사례를 집중 설명하고, 이와 동시에 강서구 명지시장에서는 시장상인 및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다복동 마을세무사 현장상담실을 설치하여 우리 생활과 밀접한 취득세, 재산세, 자동차세와 같은 지방세뿐만 아니라 양도소득세, 상속세 등의 국세 관련 문의도 마을세무사들이 무료로 상담 한다.

특히 이날 서병수 시장은「명예 일일 다복동 마을세무사」로 활동하면서 세무 상담 및 애로사항 청취 뿐 만 아니라 부산시가 펼치고 있는 여러 가지 다복동 사업에 대해 시민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조규호 부산광역시 세정담당관은 다복동 마을세무사는 서민들을 위한 무료 세무상담이라는 취지에 맞게 부산시 전역에서 105명의 마을세무사가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에만 2천여 건의 무료상담 실적을 기록하여, 많은 서민들의 세금고민을 해결해 주었으며 앞으로도 현재 추진중인「찾아가는 다복동 마을세무사 제도」를 더욱 활성화 시켜 세무상담이 필요한 곳에 수시로 마을세무사 현장상담실을 설치․운영해 더 많은 서민들에게 복지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