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화종합 포토뉴스
문화재돌봄사업단 포항지진피해 문화재 응급복구피해대상 31곳 중 16곳, 미 접수 9곳 등 25곳 경미보수 완료

[경주=글로벌뉴스통신]지난해 9월 12일 지진발생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주에 와공기능자, 준기능자, 조공 등을 파견하여 훼손된 문화재와 경주고도보존육성지구 민간가옥 긴급복구에 큰 역할을 한 문화재돌봄사업단이 이번 포항 지진피해를 입은 문화재 복구작업에도 신속한 대응으로 문화재119로써 주목을 받았다.

포항을 관리권역으로 두고있는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단장: 진병길)에서는 지진 발생 즉시 비상대책단을 꾸려 특히 지진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포항지역을 중심으로 긴급모니터링팀을 투입하여 87곳에 현황파악을 실시한 후 문화재청 및 유관기관에 보고하여 후속조치를 용이하게 하였다.

특히 지진 다음날인 11월 16일부터는 긴급보수팀을 투입하여 경미수리 작업과 여진에 따른 추가 피해방지 작업을 휴일도 반납한 채 진행하여 피해 대상 31곳 중 16곳에서 11월 28일까지 2주에 걸쳐 경비보수 작업을 완료 했다.

(사진제공:시라문화원)문화재돌봄사업단 11.15지진피해 문화재 응급복구

이 외에도 작업과정에서 문화재청에 피해가 접수되지 않은 포항 봉강재(경북문화재자료 제201호) 등 추가 피해 9곳도 함께 작업했다.

한편 문화재청과 경북도, 포항시에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 11월 16일 김종진 문화재청장 및 관계자들이 첨성대, 기림사, 흥해향교, 보경사 등을 다녀간데 이어 복구작업 기간 중인 11월 25일(토)에도 김종진 문화재청장이 연일향교 보수현장을 방문하여 문화재돌봄사업으로 마무리된 25곳의 경미보 수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격려하였다.

정혜사지, 흥해향교, 보경사 등은 문화재청과 경북도 등이 협의하여 안전 진단 후 내년 봄까지 신중하게 복구예정이다.

한국문화재돌봄협회 진병길회장(경북남부돌봄사업단장)은“문화재청과 경상북도에서 행정처리 및 예산지원을 신속하게 해주어 문화재 피해복구 골든타임을 맞추는데 도움이 되었다”면서“작년 경주지진피해 이후 문화재돌봄구성원의 체계적인 현장실습교육이 이번 지진에 순발력있게 대응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듯이 앞으로도 더 살아있는 교육을 진행하겠다”라고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