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국내외 구름물리와 에어로졸 전문가들, 경주에 모이다국립기상과학원, ‘제10회 구름물리-에어로졸 워크숍’ 개최

[경주=글로벌뉴스통신]기상청(청장 남재철) 국립기상과학원(책임운영기관, 원장 조천호)은 구름물리와 에어로졸에 대한 이해력 제고와 인공증우/인공증설 기술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11월 13일(월)부터 15일(수)까지 경주 하이코 컨벤션선터에서 ‘제10회 구름물리-에어로졸 워크숍’을 개최한다.

구름물리와 에어로졸 관련 해외 전문가(미국, 중국, 러시아)와 국내 학계, 연구기관, 기상기업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워크숍을 통해 국내외 구름물리, 에어로졸, 인공증우/인공증설 등에 대한 초청강연과 학술발표(구두 22편, 포스터 17편)가 있을 예정이다.

(사진제공:경주하이코)구름물리 전문가들 경주 하이코에 모여 구름물리와 에어로졸 이해력을 향상시키고 인공증우/인공증설 기술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조천호 국립기상과학원장, 정준석 부산지방기상청장, 손병주 한국기상학회장, 김백조 국립기상과학원 응용기상연구과장 등이 참석하였다.

주요내용은 구름물리-에어로졸 상호작용, 연구용 기상항공기 운영과 활용,한·러 기상조절 기술 교류 워크숍을 통한 평창지역 인공증설 실험 계획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기상조절이란 ‘수분이 풍부한 구름에 인공적으로 구름씨를 뿌려 원하는 지역에 비나 눈을 내리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인공증설과 인공증우로 구분한다.

또 인공증우는 구름은 있으나 강수가 없을 경우 인공적으로 강수 입자의 형성을 촉진시켜 특정 지역에 강수를 유도하는 방법이며 인공증설은 구름의 온도가 0도 이하일 때 눈 결정의 핵심인 요오드화은과 드라이아이스 같이 수증기를 응결시키는 구름씨(cloud seed)를 뿌려 눈 결정을 만드는 기술을 말한다

조천호 국립기상과학원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구름, 에어로졸, 강수의 특성을 이해하고 인공증우/인공증설 실험에 대한 기술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토론의 자리가 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