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하남시청사 등 행정자산 시민과 함께 쓴다.오수봉 시장 취임 초 지시, 청사 개방, 행복카세어, 자원봉사 등 시작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청사 전경

[하남=글로벌뉴스통신] 하남시(시장 오수봉)는 ‘시민의 행복이 희망이다”라는 시정비전 실현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행정자원 공유 “이음 프로젝트”를 본격 확대 가동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음 프로젝트는 시가 보유한 유무형의 행정자원을 시민과 시, 부서 간 상호 교감을 잇는 행복 실현 프로젝트로, 시 본청·동 행정복지센터 등 모든 공공청사를 시민에게 공유․개방하라는 오 시장의 취임 초 지시로 시작됐다.

오 시장은 “공직자들은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시민과 소통하고 따뜻한 마음 나눔의 자원봉사 활동과 행정자산 공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면서 “특히 간부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하여 적극적인 지지와 격려를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말까지 시청 대회의실 등 16개 시설을 개방해 337회에 걸쳐 102개 단체 9천110여명이 이용했고, 682명의 직원이 1인당 3회 이상의 청소․교통지도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부터 공공청사 개방을 보다 확대할 것”이라며 “공용차량을 어려운 시민에게 대여하는 행복카세어를 비롯해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언제든 전동드릴 및 망치 등 공구를 대여하는 등 이음 프로젝트를 확대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