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오신환, "강기정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 재개" 촉구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1월 7일(목) 오전 국회 본청 218호의 원내정책회의에서 “강기정 파동과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만이라도 먼저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있다.

오 원내대표는 “12월 3일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표한 대로 검찰개혁 법안들까지 부의 절차를 마치게 된다”면서 “하지만 시간이 채 4주도 남지 않은 지금까지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한 여야 협상은 사실상 제 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선거법과 관련해서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를 없애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비례성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선거법 개정을 논의하는 마당에 비례대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을 반복하면 합의 처리는 결국 물 건너갈 수밖에 없다”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11.7)

또한, “패스트트랙 법안은 처리 시한이 정해져 있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을 끄는 것은 전혀 방법이 아니다”며, “본 회의에 올라간 뒤에 몸으로 막을 수도 없다. 여야가 합의 가능한 진전된 협상안을 가지고 머리를 맞대는 것 말고 다른 해답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