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뉴스
부산시민회관, ‘시민뜨락축제’ 펼쳐
(사진제공:문화사업팀) 시민회관본부 기획공연 2019 시민뜨락축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재)부산문화회관 시민회관본부가 시민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을 위해 마련한 대표적인 야외무대축제인 ‘2019시민뜨락축제’가 9월 20일부터 10월 25일까지 매주 금요일 낮에 열린다.

지난 2017년 부산문화회관과 통합한 부산시민회관은 ‘시민들의 유쾌한 문화놀이터’를 슬로건 기획된 시민뜨락축제는 이번이 3년째 개최되는 무료 축제이다. 낮 시간대 부산시민회관 주변의 직장인, 주민, 그리고 상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우연히 마주친 문화를 접하면서 시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의 무대가 되고 있는 ‘시민뜨락축제’는 매주 금요일 오후 12시 20분 부산시민회관 야외광장 무대에서 펼쳐지는 매우 공익적인 축제다.

이번 축제는 부산시민회관 기획공연으로, 합창에서부터, 재즈, 무용, 전통연희, 월드뮤직, 버블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부산시민들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프로그램이다.

라루체(팝페라)를 비롯해 파도도시크루(브라스 밴드), 콰르텟 드 콤마(현악4중주+타악), 빛주(재즈), 부산 세레나데(뮤지컬 퍼포먼스), 부산시립합창단(합창), Project 광어(무용), 뜨락(퓨전국악), 퍼스트 클래스(듀엣) 등 수준 높은 부산 지역의 예술단체를 초청하여, 지역예술인들이 설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함과 동시에 관객들에게는 공연과 한발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부산시민회관 기획공연인 남성현악5중주 ‘볼로시(월드뮤직)’의 음악을 시민뜨락축제에서 만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도 가진다.

축제 첫 날인 9월 20일에는 라루체(팝페라)을 비롯해 ‘파도도시크루(브라스밴드)’가 무대에 선다. 2018년 6월 가수 조용필의 '바람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디지털싱글앨범을 발표함으로 가요계의 부부가수로 데뷔한 라루체가 아름다운 목소리로 스타트를 끊을 것이다. 이어서 마천루 아래 펼쳐진 푸른 바다, 파도의 도시 ‘부산’만이 간직한 색깔을 담아 컨템포러리 포퓰러 브라스밴드 ‘파도도시’가 시원하고 다채로운 음악들로 다가가고자 한다. 이들의 유쾌하고 파워풀한 음악은 점심시간에 직장인들의 스트레스를 한껏 날려 줄 것이다.

시민뜨락축제의 모든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9월 20일에는 나타리의 버블쇼도 같이 진행된다. 이번 시민뜨락축제에서는 특별히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프리마켓도 야외광장에 펼쳐져 풍성한 기획을 더하고 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