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포토뉴스
사상구보건소-부산대학교병원, 업무협약 체결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사상구보건소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사상구보건소(소장 이소라)는 지난 4일(수) 부산대학교병원과 안과질환 조기진단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안과질환 조기진단 서비스’란 안저촬영기로 대상자의 안저를 촬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으로 판독하여 시력손상의 원인이 되는 3대 망막질환인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을 조기에 발견을 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사진제공:사상구) 부산대학교병원 업무협약 체결

최근 증가하고 있는 안과질환에 대한 조기진단을 위해 부산시는 공모사업을 통해 부산대학교병원을 최종 선정하고, 이를 위한 진단용 AI 서비스와 안저 촬영기는 현재 개발 중으로 2020년 3월 실용화를 목표로 진행 중에 있다.

부산대학교병원 안과 이지은 교수는 이날 사업설명회를 통하여 안과질환 진단 서비스의 추진체계 및 의료복지 효과 등에 대하여 설명했다.

이어진 협약식에서 이소라 보건소장은 “서비스를 통하여 사상구민의 눈 건강관리 및 건강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향후 사상구 보건소에서는 본 서비스가 상용화 되면 사업 안내를 통하여 검진을 원하는 사상구민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 및 업무지원 할 계획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