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람들 포토뉴스
부산교통공사, 울진 어린이의 꿈을 싣다
(사진제공:교통공사) 진로체험버스 울진 매화초등학교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5일 진로체험버스로 초청한 경북 울진 매화초등학교 학생 24명에게 금정구 소재 노포승무사업소에서 도시철도 기관사 진로체험 교육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진로체험 기회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농산어촌 소재 초·중학교 학생들을 위해 제공되는 교육기부 프로그램이다. 자유학기제의 일환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멘토로 선정된 기업이 직접 학교로 찾아가거나 학생들이 버스로 기업을 직접 찾아와 프로그램을 체험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공사는 지난해 경남 거제에 이어 올해 경북 울진 학생들을 초청해 지역·계층 간 진로체험 기회 격차를 해소하는 데 나섰다. 이날 학생들은 노포승무사업소 운전실에서 탑승 체험과 모의운전 연습을 통해 도시철도 기관사 업무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했다.

특히 지난 2017년 구비한 최신 운전모의연습기가 구현하는 3D 기반 체험이 학생들의 큰 인기를 끌었다. 체험에 참가한 임유진(매화초 6년) 양은 “모의운전 연습기가 진짜처럼 생생해 놀라웠다.”고 말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지역과 계층으로 인한 교육격차를 줄이고 현장교육을 실현하는 데 공사 진로체험버스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더 많은 농산어촌 청소년들이 부산도시철도의 교육기부 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