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자총, 아베정권 규탄대회 개최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서울=글로벌뉴스통신] 한국자유총연맹(총재 박종환, 이하 자총)은 13일(화) 오후 2시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회원 1만여 명이 참석하는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자총은 아베 정권의 규제 조치가 글로벌 경제 발전을 도모하자는 국제사회의 합의와 규범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으로, 지난 6월 일본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에서 밝힌 ‘자유무역의 촉진’ 선언을 아베 정권 스스로 짓밟는 것이기에 규탄 대회를 마련했다.

행사는 식전행사, 대회사, 규탄 발언, 아베 규탄 피켓 퍼포먼스, 결의문 낭독, 자총 대표단 규탄 결의문 일본대사관 전달 순으로 진행된다.

자총 박종환 총재는 대회사를 통해 “우리는 아베 정권의 경제침략에 맞서 침착하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며 “광복절을 이틀 앞둔 오늘, 우리의 함성이 대한민국의 어려운 역경을 극복하고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커다란 계기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자총은 이번 수출 규제 조치가 한일 양국 국민의 선린관계에 파국을 부르는 부적절한 행위로 규정하고 ‘NO! 일본’이 아닌 ‘OUT! 아베’라는 표현으로 아베 정권의 오만을 지적하고 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