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오거돈 부산시장,지하철파업 “시민 불편 최소화에 최선”출·퇴근시간 운행률 100%, 그 외 시간 70%, 일공휴일 68.9% 운행체제 유지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지하철노조 파업 대책회의 시장 직접 주재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은 부산지하철노조가 7월 10일(수)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이날 06:30분 오 시장은 직접 시 간부들과 관계기관을 소집, 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도시철도 파업으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부산교통공사와 노조가 협상을 진행 중이던 지난 8일 17시와 파업이 결정된 9일 22시에 개최된 행정부시장 주재의 대책회의에 이어 파업 당일에 개최된 비상대책회의로서 시장이 직접 시 교통국과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를 비상소집하여 파업에 따른 비상수송대책을 보고 받고, 유관기관과 협조에 필요한 사항을 논의하였다.

이 자리에서 오거돈 시장은 “도시철도 파업으로 인한 시민의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특히 학생들의 통학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하며, “혹시라도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안전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꼼꼼한 점검과 유관기관 및 시민 홍보를 통해 혼란을 예방할 것”을 지시하였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