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경주서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직원에 표창과 포상금 수여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19일(수) 오전,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내 신한은행에 방문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한 은행원 채모씨(50세,남)에 대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검거보상금을 지급했다.

은행원 채모씨는 5월 31일 보이스피싱 인출책인 A씨가 현금 1,000만원을 인출하려 하였으나 입금자를 명확히 답하지 못하는 것을 수상히 여겨 입금은행과 입금자와 통화하여 보이스피싱 피해금임을 확인하고 사내 메신저를 이용하여 다른 직원에게 신고를 부탁하는 등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및 인출책 검거에 도움을 준 유공이다.

(사진제공:경주서)경주서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직원에 표창과 포상금 수여

경찰 확인 결과, 피의자들은 “1,000만원을 입금시켜주면 신용등급을 올려 추가대출을 받도록 해주겠다."며 입금을 유도하여 현금을 편취하려고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서는 인출책 A씨를 현장에서 검거하여 추가범행과 공범 여부에 대해 수사중이다.

남치호 수사과장은 “법원 내 금융기관이 적극적으로 보이스피싱 신고를 해줘서 범인을 검거할 수 있었으며, 더 나아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으며, “사기 피해는 금액도 크고 정말 복구가 힘들다면서 나이가 많으신 분들이 갑자기 다액을 현금으로 찾거나 휴면계좌를 다시 살려 돈을 이체하는 경우 더 세밀히 관찰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