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부산~헬싱키 직항로 개설 “유럽행 하늘길 열린다”문재인 대통령 북유럽 순방, 정상회담 계기로 전격 합의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광역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0일 한-핀란드 항공회담을 통해 부산과 유럽(핀란드 헬싱키)을 직항으로 연결하는 김해공항발 최초의 유럽노선이 확보되면서 향후 부산이 동북아의 국제 관문도시로서 도약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되었다고 밝혔다.

부산-헬싱키 노선은 김해공항 최초의 유럽직항 노선으로 지난 2014년부터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 핀란드 국영항공사 핀에어가 공동으로 노선 개설을 추진해왔지만, 2017년 5월 한-핀란드 항공회담에서 부산-헬싱키 노선의 운수권 증대가 논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양국 정부는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된 바 있다.

하지만, 부산시는 민선7기 출범후 국토교통부 및 핀란드 정부, 핀에어 등을 찾아가 부산~헬싱키 노선 필요성을 적극 건의해 왔으며, 금번 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방문을 계기로 마침내 그간 추진해온 부산-헬싱키 노선이 극적으로 합의에 이르게 되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부산~헬싱키 노선은 북극항로를 이용해 최단시간내(9시간 정도) 유럽에 연결되는 노선으로, 그동안 인천이나 국내외 타공항에서 환승해야 했던 부울경 주민 불편이 해소되고,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 부산~유럽간 항공화물 활성화 등으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부산시는 전망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민선 7기 시정의 역량을 집중한 결과, 지난 싱가포르 직항노선 개설에 이어 이번에 부산~유럽 직항노선 운수권 확보되면서, 시민들의 항공교통 편의성이 개선되게 된 것은 시장으로서 대단히 뿌듯한 결과로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현재 김해공항은 슬롯 부족 등 시설부족 문제로 많은 전세계 여러 항공사가 취항하고 싶어도 취항이 힘든 상황이다. 우리시가 파리, 런던, 프랑크푸르크 등 다양한 유럽 중심도시들과 연결되고 나아가 2030 부산 월드 엑스포 개최에 대비하여 시민들의 염원에 부응하는 신공항 건설이 조기에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