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부산시, ‘서민 거주지역 전기설비 개선사업’ 시행누전.화재 위험 예방! 서민층 주거안정 추진!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누전 및 화재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저소득층 밀집지역 주택 5,240여 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설비 안전점검 및 시설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지난 4월 25일 한국전기안전공사 부산울산지역본부와 사업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사업대상지 선정을 완료하였으며 5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기설비 점검과 시설개선 사업은 화재예방과 서민층 주거안정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시행되어 왔으며 시는 작년까지 총 27,600세대의 설비를 점검하고, 약 23,700세대의 노후·불량 전기설비를 무상 교체했다.

부산시는 앞으로 세대 내 노후·불량 누전차단기, 등기구, 콘센트 등 전기설비 무상 교체를 중점적으로 추진해 저소득층 주민들의 전기재해 위험성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부산에서 발생한 화재의 25.1%가 전기로 인한 화재”라며 “저소득층 밀집 지역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경우, 이웃집으로 확대되는 등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 낡은 전기설비에 대한 지속적인 안전점검과 시설개선이 필요한 만큼,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