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윤상현, "대북 특사 세가지 조건, 靑 사고 전환" 촉구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윤상현 자유한국당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4월16일(화) 오전 국회 본청 245호에서의 원내대책회의에서 대북 특사 세 가지 조건과 청와대의 사고 전환 할 것을 촉구 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윤상현 자유한국당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윤 의원은 "첫째 북한 비핵화 달성할 수 있는 분명한 의사를 가져올 수 있는 사람을 특사로 임명해야 한다. 둘째, 미국 정부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보내야 한다. 세 번째 실패한 중재자가 아니라 성공한 협상가를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 등은 전혀 아니다. 이 분들에게 맡길게 아니라 오히려 제척해야 한다. 이런 특사 조건 학계에도 많다. 기존의 풀로는 안 된다. 실패한 모델로 새로운 돌파구 만들어낼 수 없다. 청와대 사고의 전환"을 촉구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4.16)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