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당진시, 치매가정에 가스안전 차단기 보급

[당진=글로벌뉴스통신] 당진시보건소는 올해 600만 원을 투입해 지역 내 안전에 취약한 120가구에 가스안전차단기를 보급한다고 15일(월) 밝혔다.

일명 타이머 콕으로 불리는 가스안전차단기는 세대 주방 가스호스에 타이머 콕 기계를 설치해 가스 사용 시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해 가스불로 인한 화재 사고를 차단할 수 있는 장치다.

이 장치는 가스 불을 켜 놓은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잊어버리기 쉬운 치매환자나 독거노인 가정의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당진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당진 지역 치매 환자 수는 3000명에 육박하는 2959명으로 당진지역 65세 이상 인구의 11%나 차지한다.

특히 홀몸 치매 노인환자도 전체 치매환자의 24.3%인 719명에 달해 이들의 안전사고 예방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시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오는 6월까지 치매환자와 독거노인, 고령 부부세대 등 모두 120가구에 타이머 콕 기계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인숙 당진시 치매안심센터장은 “지난 2014년부터 가스타이머 콕 보급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까지 600가구에 타이머 콕 설치를 지원했다.”며 “가스타이머 콕 보급으로 가스 사고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이 한층 더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