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부산아시아영화학교, 신입생 맞아 비상의 날개짓3월부터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 프로듀싱 수업 시작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아시아영화학교(Busan Asian Film School, AFis)의 정규과정인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가 지난 11일(월) 오후 5시 입학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총 23개국에서 136명의 교육생이 지원, 6.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여 부산 아시아영화학교의 높은 인기를 반영하였다. 

포트폴리오 및 장편극영화 기획안 심사(1차) 및 면접(2차)의 선발과정을 통해 선발된 최종 17개국 20명은 동아시아 영화강국 중국과 대만, 일본 등에서 온 교육생들을 비롯하여 방글라데시 출신 우수한 경력의 영화인들이 다수 포함돼 2019년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에서 이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프로듀싱 과정에 중점을 둔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는 영화전문가로 구성된 교수진 외에도 다양한 국적의 현직 프로듀서 및 감독을 강사로 초빙하여 교육을 진행한다.〈라스베가스를 떠나며〉(1995),〈써스펜스〉(2012) 등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마이크 피기스 감독이 ‘스토리텔링과 시나리오 개발‘ 과목을, 영국 인 프런트 필름의 에이제이 라이 프로듀서가 ‘커뮤니케이션 전략’ 강의와 프로젝트 멘토링을 담당하게 된다.

오는 10월 개교 3주년을 맞는 부산아시아영화학교는 국내 유일의 프로듀서 전문 교육기관으로 현재 배출 인력들이 영향력 있는 영화제 등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아시아 영화인 및 영화 산업계와의 네트워킹 확대는 물론 2018년 미국 영화전문지〈할리우드 리포터〉가 선정한 세계 15대 국제 영화학교에 이름을 올려 국제적인 수준을 갖춘 우수한 영화학교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부산시는 앞으로도 “국내 유일의 프로듀서 전문 교육기관인 부산아시아영화학교가 부산을 중심으로 아시아 영화산업의 협력과 공동성장의 기반 마련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