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김정재, "美 오랜 동맹관계, 1년 계약관계로..." 전락

[국회=글로벌뉴스통신]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월10일(일) "정부가 주한미군에 1조389억원의 방위비분담금을 지급할 것을 미국 정부와 합의했다. 금액 면에서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주한미군 주둔 이래 최초의 일이다. 1조원의 마지노선을 주장하던 정부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김 원내대변인은 "게다가 협정의 유효기간마저 종전 5년에서 단 1년으로 단축됐다. 협정의 금액과 유효기간 모두에 있어 우리의 외교력은 낙제점을 면치 못했다. 미북회담 이전에 한미 양국의 방위비 분담 협상이 마무리 된 것은 그나마 다행일지 모르나, 이번 협상으로 한미동맹의 불안정성마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가 오매불망 ‘북’만을 바라보던 사이, 미국과의 오랜 동맹관계가 1년짜리 계약관계로 전락한 것 같아 씁쓸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반응은 꽤 긍정적”이라며 자화자찬에 나섰다. 핵으로 무장한 북한을 머리 위에 이고 살아야 하는 국민 앞에 할 소리는 아닌 듯하다. 한심하기 그지없다. 정부는 외교협상력의 부재를 시인하고 한미동맹의 안정성 회복과 강화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