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들
오거돈 시장, BRT 등 대중교통 현장 직접 살핀다.시민과 함께하는 대중교통 이용 출근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는 오는 친환경교통주간(9.16.~9.22.)을 맞아 오거돈 시장이 직접 다양한 대중교통 수단으로 출근하면서 교통현장과 시설을 살피고 출근길 시민과 소통하는 ‘대중교통 OK, 시민행복 OK’ 행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민선7기를 맞아 기존의 대중교통 체계와 서비스를 변화시켜 사람이 중심이 되는 대중교통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에 앞서 의견이 대립하고 있는 중앙버스전용차로(BRT)나 시내버스 준공영제 투명성 제고와 같은 현안 과제들이 산적해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들에 대한 답을 현장에서 찾아보기 위해 시장이 직접 나서기로 했다.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부서장들과 함께 매일 서로 다른 교통수단으로 출근하면서 효율적인 대중교통체계 개선, 교통이동권 향상, 도심교통난 해결 방안 등을 검토해 볼 계획이다.

가장 먼저 달려가는 현장은 역시 시민공론화가 진행되고 있는 중앙버스전용차로(BRT)다. 직접 출근길 시민과 함께 BRT 구간 버스를 시승해보고 BRT 정책에 대한 객관적 진단과 함께 이용실태를 살핀다. 또한, 점점 이용자가 늘고 있는 동해선을 탑승하여 편의시설 등을 점검하고 임산부,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시설도 살펴볼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조찬 모임이나 행사가 많은 시장 업무 특성상 평소 대중교통 이용이 쉽지 않다. 짧다면 짧을 수 있는 이 기간에 시민생활과 밀접한 교통수단을 직접 살펴보고 출근길 시민과 소통하면서 대중교통이 편리한 부산을 만들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친환경 교통주간(9.16.~9.22)은 환경부가 세계 차 없는 날(9.22.)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지정하는 것으로, 부산시는 이 기간에 대중교통 이용과 온실가스 줄이기를 위한 시민실천 운동을 전개하고 19일에는 공공기관 직원들이 솔선수범하여 승용차 없이 출근할 계획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