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무인헬기 방제 노동력 절감
상태바
해남군, 무인헬기 방제 노동력 절감
  • 오병두 기자
  • 승인 2013.08.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군 최초로 항공방제용 무인헬기가 도입

 전남 해남군은 식량작물 경쟁력제고사업의 일환으로 관내 영농조합법인에 무인헬기 1대를 지원했다.

 지금까지 해남에서는 대규모 간척지 농사를 위해 항공방제를 실시했지만, 모두 외지에서 대여를 해오거나 위탁을 통해 방제를 해왔다.

 군은 올해 간척지 답의 효율적인 방제를 위해 2억원(보조 50%, 자담 50%)의 사업비를 들여 헬기본체와 탑재차량을 도입했다.

 이에 따라 벼는 물론 고구마와 고추 등 대규모 방제를 보다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무인헬기는 지상에서 3∼4m 상공에서 미세한 약제를 살포할 수 있어 살포되어 방제 효과가 높고, 한번 이륙시 2∼3ha 살포가 가능하고(약제 16kg, 약15분 방제) 1시간당 6∼7ha, 1일 30∼50ha방제가 가능해 방제 비용과 노동시간을 현저하게 줄여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무인헬기를 통해 현재까지 고구마 33ha, 벼 166ha 공동방제를 실시하였으며 앞으로 벼와 고구마, 고추 등 550ha로 살포임대료는 1ha당 논 9만원, 밭 12만원이다.

 군은 지금까지 무인헬기 외에 병해충 방제 및 생산비 절감을 위해 2006년부터 금년까지 광역살포기 16대를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