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관광정보센터 OPEN! 글로벌관광도시 2막 열어!
상태바
강남관광정보센터 OPEN! 글로벌관광도시 2막 열어!
  • 권혁중 기자
  • 승인 2013.06.2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제공:서울시청)
지난해 싸이효과로 관광호재를 누린 강남구가 명품 강남관광정보센터를 선보이며 글로벌 관광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갈 전망이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세계적인 관광거점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옆 주차장 부근에‘강남관광정보센터’건립하고 오는 6월 26일에 개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오픈하는‘강남관광정보센터’는 지상 2층, 연면적 820㎡ 규모에 강남의 우수한 한류콘텐츠, 관광자원, 의료관광 인프라 등을 활용해 강남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종합관광서비스는 물론, 보고,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체험형 관광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기존의 단순 관광안내소와는 차별화를 꾀했다.

 신영일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날 개관식 행사에서는 주요내빈과 한류스타가 참여하는 테이프 커팅과, 1ㆍ2층 콘텐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라운딩, 한류스타 핸드프린팅, 그리고 내방객을 위한 한류스타 팬사인회가 마련된다.

 지난해 10월 10일부터 2주간 VisitKorea 외국인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관광공사 온라인 설문조사에 의하면, 77개국 1천556명의 외국인들 중‘강남스타일’을 접한 외국인 91%가 한국을 가보고 싶다고 응답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풍 이후 전 세계인이 강남을 주목하고 강남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강남구가 여세를 몰아 강남관광 브랜드 가치를 한층 높이고 발전시켜 강남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체계적인 관광안내와 편의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센터가 들어서는 압구정동은 교통 및 쇼핑, 의료시설 밀집지역으로 입지조건이 뛰어나고, 신사동 가로수길, 청담동 명품거리 등 관광명소가 인접해 내ㆍ외국인 관광객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잇점 때문에 서울관광의 새로운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는 지역이다.  

 센터의 주요 내부 시설을 살펴보면,
 1층 ‘종합관광안내센터’는 서울 및 강남 주요 관광명소, 교통, 음식, 숙박, 행사 관련 최신 정보를 영ㆍ중ㆍ일 다국어로 안내하고, ▲강남 관광상품 판매와 실시간 호텔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여행사 ▲환전소 ▲정보 검색이 가능한 인터넷존 ▲휴식 공간 라운지 ▲각종 티켓 예매, 교통카드 판매, 짐 보관 등을 위한 종합관광서비스 데스크 등을 구성하여 센터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또한, ‘메디컬투어센터’는 ▲의료관광 코디네이터(영ㆍ중ㆍ일ㆍ러)가 상주하여 외국인 의료관광객에게 강남구 특화 병원 및 진료프로그램 소개하고 ▲강남구 의료관광 특화상품 홍보 및 현장 예약시스템 제공 ▲방문객이 진료를 원할 경우 진료의뢰 서비스 실시 ▲스파, 헤어숍, 웨딩스튜디오 등 건강과 미용 관련 토탈 서비스를 제공한다.

 2층은 ‘한류체험관’으로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내가 좋아하는 한류스타를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디지털체험존 ▲한국 드라마, 영화, K-POP 가수들의 특수무대 의상을 입어 한류스타가 되어 볼 수 있는 한류스타 체험존 ▲추억을 담은 관광 기념품 및 한류스타와 강남구의 콜라보레이션 음반, 티셔츠, 모자 등이 전시되는 기념품ㆍ한류스타 MD존 ▲한류스타들이 공연 시 입었던 의상, 악세서리 등을 착용한 마네킹이 전시되고, 수시로 팬사인회 등 이벤트가 열리는 한류스타 소장품 전시부스 등이 있어 좋아하는 한류스타 콘텐츠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앞으로 센터는 다각적인 국내ㆍ외 마케팅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전문기관인 서울관광마케팅(주)에 위탁 운영되며, 외국인 관광객 유입을 위한 관광상품 개발, 국내 관광 이벤트와 연계하는 등 다양한 관광사업이 진행될 계획이다.

 그동안 패키지형 운행방식의 시티투어버스 문제점을 보완하여 순환형 운행방식과 트롤리형 명물버스를 도입하여 확대 운영예정인 강남시티투어와 연계하고, 정류장으로 활용함으로써 센터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강남 주요 명소를 둘러볼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압구정동 SM엔터테인먼트에서 청담동 큐브엔터테인먼트까지 약1.08㎞ 구간에 한류스타 스토리를 엮고, 걷고 싶은 한류스타거리와도 연계 하여 한류열풍을 더욱 확산시키고 강남을 한류 관광의 메카로 만들 예정이다.

 한편, 강남구는 올 한해 강남 방문 외국인 관광객 400만명 유치를 목표로 관광진흥 관련 조례 제정,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 확충 등 관광 인프라 확충과 다양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여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앞으로 강남관광정보센터가 강남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함은 물론, 의료관광과 한류 등 강남의 매력을 세계에 알리는 관광거점 시설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서울시청)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