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쌀값·농업인 소득 안정대책 추진
상태바
당정, 쌀값·농업인 소득 안정대책 추진
  • 임말희 기자
  • 승인 2024.06.2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국회=글로벌뉴스통신]정부여당이 쌀값 하락을 막기 위해 지난해 생산된 쌀 중 민간 재고 물량 5만톤(t)을 매입하기로 했다.

당정은 21일(금) 여의도 국회에서 민당정 협의회를 열고 쌀값 안정과 농업인 소득·경영 안정 대책을 논의했다. 정점식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협의회 후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2023년산 재고쌀 5만t을 식량 원조용으로 매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아울러 농협을 중심으로 판매 촉진 행사 등을 진행해 10만t 규모의 재고를 소비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당정은 또 5,000억원 규모의 벼 매입자금 상환 기간을 3개월 연장해 자금을 빌린 미곡종합처리장(RPC)이 저가 판매할 유인도 차단하기로 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임말희 기자)국민의힘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쌀값 안정 및 농업인 소득 경영 안정 대책 민당정 협의회를 열었다.

정점식 정책위의장은 “5만t 매입 이후에도 산지 쌀값이 안정되지 않을 경우 신속히 추가 대책을 마련하도록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며 “아프리카 지역 식량원조 확대 추진도 강하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당정은 축산농가 경영난 완화를 위해서도 사료 구매자금 상환 기간 연장과 이자 차액 지원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도 형성했으며, 축산법 개정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