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근 안산시장, 경기도교육감 만나 교육 현안 논의 및 정책건의서 전달
상태바
이민근 안산시장, 경기도교육감 만나 교육 현안 논의 및 정책건의서 전달
  • 이병휘 기자
  • 승인 2024.06.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글로벌뉴스통신]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지난 18일 이민근 안산시장이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을 만나 안산의 교육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정책건의서를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책건의서에는 과학고의 안산시 유치 제안과 원곡고의 자율형 공립고 2.0 공모 선정의 필요성을 담았다.

(사진제공안산시) 이민근 안산시장, 경기도교육감 만나 교육 현안 논의 및 정책건의서 전달
(사진제공안산시) 이민근 안산시장, 경기도교육감 만나 교육 현안 논의 및 정책건의서 전달

시는 ‘지속가능한 4차산업 혁신도시 구축’을 목표로 전통제조업에서 첨단미래산업 분야로 전환하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산시) 과학고 안산 유치 제안 및 자율형 공립고 선정 건의
(사진제공안산시) 과학고 안산 유치 제안 및 자율형 공립고 선정 건의

또한,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와 경기테크노파크(TP)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대표 첨단로봇 산학연 클러스터인 안산사이언스밸리(ASV)가 조성돼 있어, 향후 과학고 교육과정 운영에 있어 과학기술 분야에 걸쳐 다양한 연계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내 과학고가 경기 북부에 유일해 지역 여건과 지정학적 위치상 서남부지역에 신규 지정의 필요성, 안산의 여건과 지리적 조건, 유치 필요성을 제안서에 담아 경기도교육감에게 전달하고 유치 의사를 분명히 표명했다. 

또한, 원곡고 자율형 공립고 선정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경기도교육감에게 전달했다. 안산은 다문화 학생이 가장 많은 도시로 원곡고는 매년 다문화 학생 비율 증가로 현재, 전교생의 약 20%가 다문화 학생이다. 

원곡고는 다문화 학생과 일반 내국인 학생의 역량 강화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교육부 주관의 자율형 공립고 공모사업을 6월 말까지 신청할 계획이다.

자율형 공립고 지정 시, 일반고에 비해 교육과정 및 학사 운영의 자율성이 크게 확대되고 다양하고 창의적인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교장 공모제 시행, 교사 정원의 50%까지 강사 초빙이 가능해 다문화 학생이 많은 안산지역의 특성에 맞춘 교육과정과 지역 기관의 협력과 자원을 활용한 학생별 맞춤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게 되고, 지역의 특색있는 교육모델 운영이 가능해진다.

또한, 자공고 지정기간(5년) 동안 교육부∙교육청 대응투자를 통해 매년 2억, 총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으며, 원곡고등학교가 추가 선정 확정으로 2024. 9월에 운영을 시작하게 되면 2024년에는 절반을 지원받고, 2025년부터 2028년까지 매년 2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에 따라 시는 원곡고등학교가 자공고로 전환되면 기존 교육경비 이외에 별도로 교육경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 학교의 교육과정 운영에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교육은 도시의 성장동력으로 도시의 발전과 성장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라며 “지역교육이 강화되고 미래산업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과학고 유치와 원곡고 자율형 공립의 선정에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어 “지역사회에서도 시 교육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