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일 교수와 함께 인권을 성찰하다
상태바
경기도의회, 김경일 교수와 함께 인권을 성찰하다
  • 고재영 기자
  • 승인 2024.06.1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경기도의회, 의원 및 사무처 직원, 김경일 교수와 함께 인권을 성찰하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경기도의회, 의원 및 사무처 직원, 김경일 교수와 함께 인권을 성찰하다

[경기=글로벌뉴스통신]경기도의회는 12일(수) 대회의실에서 도의원 및 사무처 직원 대상 ‘인권특강’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은 공직자로서 인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실천적인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강 부제는 ‘지혜롭고, 행복한 삶을 위하여’로 약 2시간 동안 인간관계, 강인한 삶을 위한 지혜와 통찰 등에 관한 강연을 진행했다.

특히, 이날 강연에는 수년간 다양한 강연과 교육을 통해 사회 전반에 걸쳐 인권 증진에 노력해온 아주대학교 김경일 교수가 특강 강사로 나섰다.

김경일 교수는 “기대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배경과 세대를 아우르는 조직을 만들고 운영을 잘하기 위해서는 게임과 같은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 상대가 들인 시간과 노력 인정하기 ▲ 상대방의 인격을 보호하기 ▲ 우연한 득점(칭찬과 격려)을 받는다는 건 선물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실천하기 ▲ 평가의 언어가 아니라 서로 방법을 물어봐주기 같은 네 가지가 간단한 차이일지라도 미래의 조직과 인간관계에 큰 변화를 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교육에 참석한 김미숙(더민주·군포3) 의원은 “이번 강연을 통해 인권이 단순히 법적인 개념을 넘어, 우리 삶의 모든 부분과 깊이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특히 인권과 인간관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얻을 수 있었고, 삶의 방향과 가치관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 사무처 직원은 “강연을 통해 스스로를 돌아보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앞으로 직무에 더욱 헌신하고, 공직자로서 인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지고 실천에 옮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오는 13일에는 ‘3차 도의회 청렴 특강’을 개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