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경동맥 협착증 뇌로 가는 길목이 막혀 발생?
상태바
(건강)경동맥 협착증 뇌로 가는 길목이 막혀 발생?
  • 이상철 기자
  • 승인 2024.06.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대동병원) 최재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
(사진제공:대동병원) 최재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 대동병원 심뇌혈관센터 최재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은 10일(월) 뇌혈관질환은 2022년 통계청 사망원인 5위를 차지하고 이중 기저 선행 질환인 경동맥질환이 원인이 되어 뇌경색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약 15%로 알려져 있다고 조언 하였다.

목 좌우 양쪽에 각각 존재해 뇌로 가는 혈액의 약 80%를 담당하는 경동맥은 심장에서 나온 혈액을 뇌로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데 잠시라도 혈액 공급이 멈추면 우리 뇌는 손상으로 이어지는 만큼 매우 중요한 혈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경동맥에는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경동맥 협착증‘이 빈번하게 나타나는데 동맥경화증이 주요 원인이다.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흡연, 비만, 고령 등 여러 위험 요소들로 인해 혈관 내벽에 콜레스테롤 등이 쌓여 혈관을 좁게 만들며 혈류 활동을 감소시키거나 떨어져 나온 혈관 부스러기가 뇌혈관을 막게 되면 뇌경색으로 이어진다.

경동맥 협착증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다가 협착 정도가 심해지면 ▲일시적인 편측마비 ▲어지럼증 ▲시력 소실 ▲언어장애 등이 나타난다. 경동맥초음파, CT, MRI, 카테터 조영술 등을 통해 진단하며 초기의 경우 약물치료와 함께 위험인자 조절을 통해 경과 관찰을 하며 경동맥이 50% 이상 협착되었거나 뇌경색이나 일시적인 마비 증상이 있는 등 의료진 판단하에 협착 부위를 넓혀 주는 외과적 치료에 들어가게 된다.

뇌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 ▲금주 ▲적정 체중 유지 ▲적절한 운동 ▲스트레스 관리 ▲양질의 영양소 섭취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 정기검진 등을 실천하며 가족력이나 심뇌혈관 위험요인이 1개라도 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내원해 본인의 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도록 한다.

대동병원 심뇌혈관센터 최재혁 과장(신경외과 전문의)은 “경동맥 협착증뿐만 아니라 혈관에서 나타나는 협착은 관리를 통해 예방할 수 있는 만큼 혈압, 콜레스테롤 등 위험인자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리하며 고위험군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