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개최
상태바
아산시,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개최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4.06.07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아산시)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개최
(사진제공:아산시)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 개최

[아산=글로벌뉴스통신] 아산시(시장 박경귀) 송악면 외암마을과 저잣거리 일원이 ‘2024 아산 외암마을 야행(이하 외암마을 야행)’ 첫날인 6일(목) 1만 5,000명이 몰리며 들썩거렸다.

외암마을 야행은 국가유산청의 ‘문화유산 야행’ 공모사업에 선정돼 시작한 축제로, 3년째를 맞고 있다. 올해는 ‘조선시대 외암마을로의 초대’라는 주제로 3일간 열린다.

약 500년 전부터 형성돼 현재까지도 주민들이 실제 거주하고 있는 외암민속마을은 국가민속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으며, 추사체 현판·소나무·괴석이 어우러진 정원 등을 보유한 건재고택과 참판댁·연엽주·돌담길·기와 및 초가 등 유서 깊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명소다.

이번 야행의 주요 콘텐츠는 △외암여정·야화(夜畵) △외암풍류·야설(夜說) △외암장터·야시(夜市) △외암야사·야사(夜史) △외암야식·야식(夜食) △외암유숙·야숙(夜宿) △외암마실·야로(夜路) △외암달빛·야경(夜景) 등 8가지 야(夜) 테마에 21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야행 첫날인 이날 오선분 가옥에 설치된 주무대에서 팝페라 가수 유명지를 시작으로 더 크리에이티브 판, 색소포니스트 신유식, 국악예술단 소리악의 공연이, 저잣거리에서는 싱어송라이터 문빛·정해일의 공연이 펼쳐졌다.

마을 중심인 건재고택 안채에서는 옛 서당을 보여주는 외암서당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박경귀 시장이 훈장으로 참석해 아이들에게 천자문을 알려주고 함께 책거리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이와 함께 참봉댁에서 진행된 공연 ‘외암 옛날옛적에’, 마을 내 문화유산을 공부하는 ‘마을 한바퀴’, 문화유산 산책 스탬프 투어, 상류층 가옥에서 진행된 다도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방문객을 반겼다.

박경귀 시장은 “500년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외암마을은 ‘살아있는 민속박물관’이자 아산시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라며 “가장 한국적인 마을이고, 선비문화가 잘 보존돼 있어 ‘조선시간여행’에 딱 적합한 곳이다.”라고 자신했다.

박 시장은 또 “이번 야행이 가족들과 함께 외암마을을 보고, 배우고, 즐기는 소중한 기회가 되리라 생각한다.”면서 “아산은 이제 365일 문화예술이 끊이지 않는 고품격 문화의 도시 ‘아트벨리’로 발돋움했다. 여기에 외암마을도 함께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