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인정한 상호문화 도시, 어울림 축제로 하나 된 안산시
상태바
세계가 인정한 상호문화 도시, 어울림 축제로 하나 된 안산시
  • 이병휘 기자
  • 승인 2024.05.2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글로벌뉴스통신) 세계가 인정하는 상호문화 도시 안산시가 세계인이 하나 될 수 있도록 어울림 축제를 통한 의미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사진제공안산시) 제17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해 ‘세계인의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
(사진제공안산시) 제17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해 ‘세계인의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지난 18일 화랑유원지에서 제17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해 ‘세계인의 어울림 한마당’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20일(월) 밝혔다.

(사진제공안산시) 세계가 인정한 상호문화 도시, 어울림 축제로 하나 된 안산시
(사진제공안산시) 세계가 인정한 상호문화 도시, 어울림 축제로 하나 된 안산시

이날 행사는 3천여 명의 내외국인 주민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필리핀, 미얀마 등 6개국 공관장(대사, 부대사, 참사관), 외국인 주민 대표 등 다수의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로 17번째를 맞는 세계인의 날을 함께 기념하고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와 안산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추진한 이날 행사는 각국 전통 공연, 세계 문화 및 음식 체험 등 다양하고 풍성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 거리를 준비해 주말을 맞아 행사장을 찾은 내·외국인 주민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인도네시아, 몽골 등 7개국 공동체 전통 공연과 한국 전통 공연인 부채춤, 태권도, K-POP 댄스의 조화로운 무대는 언어와 인종, 국적을 넘어 행사에 참여한 모두가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됐다는 평가다.

기념식의 하이라이트로 ‘우리는 하나’ 지구본 퍼포먼스와 ‘모두 함께 희망의 바람’ 부채 퍼포먼스를 선봬 ‘사람, 문화, 세계를 잇는 안산시는 세계인의 진정한 이웃’임을 강조했으며, 모두가 펼친 부채를 통해 ‘이민청 유치 희망’의 바램을 보여줬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시가 외국인 정책과 이민정책에 있어 언제나 한발 앞서 걸어온 만큼 ‘안산의 길이 곧 대한민국의 길’이 될 수 있도록 이민청을 반드시 유치할 것”이라며 “다양함이 하나 되는 안산을 만들어 가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