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동백택시 스마트 서비스 구축
상태바
부산시, 동백택시 스마트 서비스 구축
  • 이상철 기자
  • 승인 2022.05.22 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택시, 12개 외국어 통‧번역 지원 시스템 장착
(사진제공:부산시) 협약식 좌측부터 ▲정종필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총장 ▲이동휘 부산출입국·외국인청장 ▲조영태 부산시 교통국장 ▲장성호 부산법인택시조합 이사장 ▲김호덕 부산개인택시조합 이사장
(사진제공:부산시) 협약식 좌측부터 ▲정종필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총장 ▲이동휘 부산출입국·외국인청장 ▲조영태 부산시 교통국장 ▲장성호 부산법인택시조합 이사장 ▲김호덕 부산개인택시조합 이사장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는 18일(수) 오전 10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부산출입국·외국인청(청장 이동휘), 부산국제교류재단(사무총장 정종필), 부산개인택시조합(이사장 김호덕), 부산법인택시조합(이사장 장성호)과 「동백택시 스마트 서비스 구축 및 글로컬(Global + Local) 부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등에 따른 관광산업 정상화로 부산을 찾아오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민·관이 함께 택시 서비스를 개선하고 이를 통해 부산이 국제적인 관광도시로 발돋움하는데 밑거름이 되고자 마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를 포함한 5개 협약기관은 동백택시 스마트 서비스 구축에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동백택시 스마트 서비스는 택시호출 공공앱인 ‘동백택시’을 통해 외국인 통·번역 상담 및 종합정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단계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우선, QR코드가 인쇄된 안내문을 동백택시 내부에 부착해 택시에 탑승한 승객이 QR코드를 스캔하면 부산국제교류재단과 부산출입국외국인청의 협조로 운영되는 외국인 통역상담 앱인 ‘라이프 인 부산’에 접속이 되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라이프 인 부산의 ‘통역상담’ 서비스를 통해 전화와 채팅으로 170명의 통역지원단이 제공하는 12개 언어 통역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안내문은 내일(20일) ‘제15회 세계인의 날 행사에 지원되는 동백택시 차량 7대에 부착하는 것을 시작으로 1만 장이 배포돼 순차적으로 동백택시에 부착될 예정이다.

다음으로는 ‘동백택시’와 ‘라이프 인 부산’ 앱을 연계해 동백택시 앱에 접속한 외국인이 라이프 인 부산에서 제공하는 통역상담, 재난알람, 생활정보 등의 외국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산시와 택시업계는 부산 거주 외국인주민들의 부산 생활에 대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부산국제교류재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외국인 지원사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조영태 부산시 교통국장은 “이번 협약으로 동백택시를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브랜드 택시로 발전시켜 나갈 기반이 마련됐다”라며, “동백택시의 대시민 서비스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생각이니,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는 이러한 택시서비스 개선을 통해 외국인이 부산을 관광하고 생활하는데 불편함을 줄임으로써 국제관광도시 부산을 조성하고, 나아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