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2년 제1차 비상경제대책 회의 개최
상태바
울산시, 2022년 제1차 비상경제대책 회의 개최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2.05.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민정 함께‘지역경제 안정화 방안’논의
코로나19 일상회복,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물가 안정화 등”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의 지역경제 안정을 위한 2022년도 제1차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열린다.

울산시는 5월 11일 오후 2시 시청 상황실에서 올해 첫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일상회복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물가 안정화 방안 등 지역의 주요 경제 현안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장수완 울산광역시장 권한대행과 울산시・의회・기초자치단체, 관계기관, 경제단체, 금융기관, 양대 노총 관계자 등 노사민정 대표 25명이 참석한다.

울산 노사민정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이에 따른 빠른 일상 전환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 등을 진단하고 새 정부 정책 방향을 고려해 효과적인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한다.

이어 지난 3월 개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대응 긴급 점검 회의 이후의 추진상황을 점검한다.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글로벌 공급망 차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발생한 지역기업의 피해 실태를 점검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관계기관의 대책 추진상황 등을 공유한다.

아울러 지역 민생경제 회복방안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지난 4월 전국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4.8%로 200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고, 울산의 소비자물가지수도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4.8% 상승하면서 전국적인 추세를 따르고 있다.

이에 울산시는 비상경제대책회의를 통해 물가안정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코로나19 일상회복을 기점 삼아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살리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도출해 나간다.

특히 울산상공회의소는 지역 관계기관이 모두 참여하는 ‘민관합동 물가안정 전담팀(TF)’을 구성해 지역의 물가 현황을 꾸준히 관찰하면서 실효성 있는 물가안정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을 건의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비상경제대책회의를 통해 경제․고용 분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썼다면, 이제는 지역경제 안정화를 위해 역량을 모아야 한다.”라며 “울산이 코로나19 이전의 모습을 되찾도록 노사민정 모두의 힘과 뜻을 모아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 비상경제대책회의는 지역경제 위기 대응 최고협의기구로서 지난 2020년 3월 처음 출범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4천여 개의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일자리 만들기 협력’을 선언한 바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