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식품제조용 지하수 오염실태 조사
상태바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 식품제조용 지하수 오염실태 조사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2.01.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수 사용 20개 시설, 노로바이러스 등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시보건환경연구원은 바이러스로 인한 집단 식중독 예방을 위해 ‘2022년 식품제조용 지하수 바이러스 오염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조사 시기는 2~3월과 10~12월이며 조사 항목은 노로바이러스, 에이(A)형 간염바이러스 등이다.

대상은 지하수를 식품 용수로 사용하는 집단급식소 및 식품제조가공업소 등 20개 시설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사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즉시 해당 시설 및 관할 기관에 통보하여 개선하도록 조치한다.

해당 지하수는 불검출이 확인될 때까지 식품 제조 등에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사용하는 시설에서는 지하수 관정 관리 및 물탱크 시설의 정기적인 청소 및 소독을 철저히 하고 정화조 등 주변 오염원을 점검하여 지하수 바이러스 오염을 예방하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지하수를 사용하는 집단급식소(9곳), 일반음식점(6곳), 식품제조업체(3곳), 즉석판매제조가공업(1곳),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1곳) 등 20개 시설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든 시설에서 노로바이러스 및 에이(A)형 간염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