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교통체계 개편 태화강역 이용 편해진다'
상태바
울산시, '교통체계 개편 태화강역 이용 편해진다'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2.01.25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장 165면 추가 확보 주차 문제 해소 기대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시는 태화강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하여 남측에 진출입로를 신설하는 등 태화강역의 교통체계가 오는 1월 26일(수)부터 새롭게 개편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태화강역으로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도 일부 조정된다.

기존 태화강역 교통체계는 태화강역 북측 명촌교 방향으로 드나들고 태화강역사 앞의 버스정류장이 있는 방향으로 나가는 동선이었다.

이번 교통체계 개편으로 태화강역 남측 여천교 방향에 새로 조성된 진․출입로가 개통됐으며 기존의 북측 진․출입로는 출구전용 태화강역 출구 교차로만 사용된다.

이와 함께 새로 조성된 남측 진․출입로 진입을 위해 태화강역 맞은편에서 바로 들어올 수 있게 좌회전 차로도 신설 태화강역 정문 교차로가 됐다.

개통 이후 태화강역을 방문하는 차량 운행은 신설된 남측 진․출입로로 드나들거나 북쪽 명촌교로 나가도록 바뀌게 된다.

지난해 말 울산시가 조성한 후 진․출입로와 연결되지 않아 그동안 이용하지 못했던 태화강역 남측 주차장 165면도 이번 개통으로 이용이 가능해진다.

이로써 태화강역의 주차장은 기존 254면에 165면이 추가되어 총 419면으로 늘어났다.

또한 이번 교통체계 개편으로 기존 산업로에 위치한 시내버스 정류장이 태화강역 내 버스정류장으로 통합됨에 따라 시내버스 노선도 일부 조정된다.

시내버스 노선조정 대상은 산업로를 통해 태화강역을 경유하던 11개 노선과 기존에 태화강역을 기·종점으로 사용하는 35개 노선 등 총 46개 노선이다.

주요 조정 사유는 광역전철 개통 이후 태화강역 시내버스 이용 불편 민원과 울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이다.

평창리비에르아파트 앞 방면에서 태화강역을 경유하던 11개 노선(108, 124, 126, 133, 134, 401, 482, 492, 712, 916, 5001번)은 ‘태화강역정문교차로’에서 좌회전하여 태화강 역사 내로 진입한 후, 승객을 승·하차 시키고, ‘태화강역출구교차로’로 진출하게 된다.

시티투어 버스도 역사 앞에서 정차하게 됨에 따라 지금까지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던 관광객들의 이용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는 태화강역을 이용하여 울산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시내버스 이용 편의를 위해 이동 동선에 따라 방면별 버스 노선과 정차 안내판을 설치했다.

또한, 울산시는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운송업체를 대상으로 시내버스 경로 변경을 사전에 알리고, 태화강역 회차 시범 운행을 해보는 등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역의 교통체계 개편으로 시민들이 한층 더 편하게 태화강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태화강역 교통체계 개편이 안정화될 때까지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불편사항을 보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사진제공: 울산광역시) 교통체계 변경 그림
(사진제공: 울산광역시) 교통체계 변경 그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