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비대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출시
상태바
BNK부산은행, 비대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출시
  • 이상철 기자
  • 승인 2022.01.2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소기업, 소상공인 대상
지방은행 중 유일하게 모바일뱅킹 앱(App)에서 신청 및 실행까지 가능
(사진제공:BNK홍보부)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사진제공:BNK홍보부) 희망플러스 신용대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BNK부산은행은 오는 24일(월)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협약해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지방은행에서는 유일하게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사업자등록증이나 각종 자료 등을 직접 제출하지 않아도 스크래핑(모바일 자동 서류제출)을 통해 모바일뱅킹 앱(App)에서 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부산은행 모바일뱅킹 앱 외에도 영업점에서도 신청 가능하며,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대상자 중 고신용자(NICE CB 920점 이상)는 부산은행 내부 심사를 거쳐 대출한도 1000만원, 1년간 고정금리 연 1.5%를 적용 받을 수 있다.

중신용자(NICE CB 745~919점)도 지역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희망플러스 특례보증대출’을 받을 수 있다.

부산은행 손대진 여신영업본부장은 “코로나19 피해회복을 위한 정책자금 상품을 모바일로 구현해 영업점 방문이 힘든 소상공인에게 편리성을 더했다”라며 “부산은행은 고객 중심의 여신운영체계를 강화해 시대의 요구에 맞게 혁신적인 디지털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