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국립경주박물관 황룡사 찰주본기의 비밀을 풀어가다

[경주=글로벌뉴스통신]국립경주박물관(관장 유병하)은 특별전 황룡사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오는 8월 8일(수) 이용현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사의 “황룡사 찰주본기의 비밀”이란 주제의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강연에서는 872년 경문왕이 황룡사 구층 목탑을 재건하면서 제작해 넣은 찰주본기에 담긴 이야기들을 알기 쉽게 풀어낸다.

목탑 터 중심 주춧돌(심초석心楚石) 구덩이에 안치되었던 사리 내함(內函)의 3면 앞뒤에 9백여 자의 글자가 새겨져 경문왕 때 중건의 사정과 당시 사리 장엄의 상태를 상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사진제공:경주박물관)사리내함 제1면(제1판 안쪽)

이번 강연에서는 집중 분석한 자료를 토대로 이것을 프리젠테이션 자료로 알기 쉽게 설명해갈 예정이며 아울러 종래 판독되지 못한 부분들을 새롭게 조명하여 9세기 후반, 황룡사 목탑 사리장엄을 심층 조명한다.

아울러 찰주본기에 기록된 구층목탑 재건위원회 인물들을 하나하나 분석하여, 당시 종교계와 정치계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재현한다.

이밖에 연기제법송이 새겨진 은판, 김유신 관련 사찰의 석탑에 안치되었던 것으로 보이는 경통(經筒) 형식의 중화仲和3년명 사리기의 내용도 함께 살펴본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