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부산소방, “이안류 발생 대비” 합동훈련 실시긴급대응태세 확립과 유관기관 공제체계 구축을 위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태풍이 지나가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부산의 각 해수욕장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특히 우리나라 최대의 해수욕장인 해운대해수욕장은 매년 여름 4500만 명 이상 해수욕객이 방문한다.

여름철 전국에서 가장 많은 피서객이 방문하는 부산 해수욕장을 지키기 위해 부산광역시 소방안전본부(본부장 윤순중)는 7월 10일(화)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부산소방, 해양경찰, 경찰, 해운대구청, 민간구조대 등 5개 유관기관(단체)과 함께 이안류 발생에 대비한 민·관 합동훈련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안류(離岸流) 는 해안으로 밀려오는 파도가 부서지면서 몰려든 바닷물이 바다로 빠르게 돌아나가는 현상으로 부산에서는 해운대와 송정 바닷가에서 주로 발생한다. 이 두 군데 해수욕장은 이안류 발생 감시시스템 통해 이안류 위험지수와 조석·파랑 정보를 확인하여 구조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이안류 발생 시 부산소방안전본부에서는 입욕을 통제하고 요구조자 발생 시에는 수상구조대원을 적극 투입해서 바다를 지킨다. 최근 3년간 부산 해수욕장에서는 이안류 28건이 발생하였으나 부산소방안전본부는 요구조자 161명 전원을 무사히 구조하였다.

이안류 발생 시 인명피해 제로화를 달성하기 위해 시행한 이날 훈련은 구조보트 등 구조장비 21대와 63명이 인원이 동원되었고 수상구조대원을 통한 구조와 구조보트 등 수상동력장비를 이용한 구조, 그리고 소방헬기를 활용한 구조 등 다각적인 구조방법을 활용하였다.

이번 훈련은 실제 이안류 발생을 가정하여 부산소방안전본부 중심으로 긴급대응태세를 확립하고, 다수의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를 사전에 구축, 구조지원활동을 효율적으로 통제하여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그 목적을 두었다.

훈련을 주관한 부산소방안전본부 수상구조대장(소방령 제용기)은 앞으로 이안류 등 수난사고 시 소방이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여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훈련을 하겠다.” 라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