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캠코-KB손해보험,포용적 금융 확산 협약개인연체채권 인수 및 채무부담 완화를 통한 서민 주거안정 지원
(사진제공:캠코홍보실) 천경미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가계지원본부 이사(오른쪽)와 한승철 KB손해보험 부문장(왼쪽)이 ‘취약․연체차주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을 체결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10일(화) 오전 10시 KB손해보험 여의도 자산운용부문 대회의실에서 KB손해보험(사장 양종희)과 「취약ㆍ연체차주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기관간 협력을 통한 금융 취약계층의 성공적 재기 지원 기반 조성 등 민간부문의 포용적 금융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캠코는 KB손해보험 보유 연체채권을 인수한 후, 하우스푸어 지원 프로그램 연계를 통해 연체차주의 주거안정과 채무부담 완화 등 실질적인 재기를 지원한다.

또한 양기관은 KB손해보험 보유 일반담보부 채권 연체차주의 주거안정 지원과 무담보 상각채권의 지속적 정리를 통한 채무자 재기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천경미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캠코는 금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취약ㆍ연체채무자 지원 프로그램을 민간부문까지 활성화함으로써 서민의 주거안정과 재기지원 등 포용적 금융을 확산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승철 KB손해보험 부문장은 “KB손해보험은 국민의 평생 희망파트너로서 고객에게 안심과 희망을 제공하기 위한 취약ㆍ연체채무자의 재기지원과 권리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13년부터 서민 주거안정 지원을 위한 하우스푸어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ㆍ시행해 왔으며, 올해 2월부터는 캠코 온비드를 통한 담보주택 매매지원 업무 개시 등 주택담보대출 한계차주 지원을 위한 제도를 수행하고 있다.

하우스푸어 지원 프로그램  - 3개월 이상 연체된 부실 주택담보대출채권에 대해 1세대 1주택자로서 부부합산 연소득이 7천만원 이하이고 주택 감정가가 6억원 이하인 경우 캠코가 채무조정을 통해 최장 33년간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