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뉴스통신TV 포토뉴스
장태령 감독의 미친도시, 통일 앞당길 듯대한민국의 모든 공무원과 실향민들은 꼭 봐야 할 영화

[서울=글로벌뉴스통신] 7천만 민족의 염원인 민족통일에 큰 방향을 일으킬 수 있는 영화 ‘미친도시’가 개봉된다. 원작·각본의 장태령 감독의 영화 '미친도시'는 ‘분단된 비극의 땅'을 소재로 한다.

"장면 하나하나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담았다"며 '미친도시'를 기획 및 제작한 한국영화기획프로듀서협회 기획본부장 이종성 공학박사는 “‘미친도시’는 7천만 민족의 염원인 분단조국의 통일기원과 이 시대 사회정의 구현을 위해 청렴 공무원이 부정부패와 맞서 싸우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박현진 기자)이종성 제작위원 기획본부장 공학박사

이종성 기획본부장은 “미칠정도로 애환의 도시가 들끓고 있는 미친사회속에서 사회정의구현을 위한 메시지를 담았다”며 “시사회는 7월21일 토요일 오후 4시 종로 서울극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종성 박사는 “‘미친도시’는 8월 광복절을 전후해 전국 상영관에서 개봉 될 예정으로 특히 실향민과 공무원이 꼭 보아야 할 영화다”며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전했다.

'미친도시'는 액션 휴면 드라마로 시간은 120분이다. 출연배우는 이경영,한태일,김미영, 김경룡 등이다. 모두가 미쳐버린 도시에서 사람답게 살고 싶어 몸부림치는 주인공과 그 정의로운 삶을 짓밟아버린 부정의 괴수들, 그들을 고발하는 ‘미친도시’는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말단 공무원들에게 사명감과 자부심을 실향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준다.

한편 '미친도시'는 국회 시사회도 준비하고 있다.


 

 

박현진 기자  shilain@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