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문화 포토뉴스
단양 천연동굴 힐링 휴식처 ‘인기’

[단양=글로벌뉴스통신]대한민국 관광1번지로 이름난 단양군에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천연동굴이 힐링 휴식처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제공:단양군)온달동굴2

단양 지역의 천연동굴은 물과 시간이 빚어낸 태고의 신비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데다 무더위에도 냉기를 느낄 만큼 서늘한 기온을 유지하고 있는 게 매력이다.

이 때문에 고수동굴을 비롯한 천동동굴, 온달동굴 등 입장이 가능한 천연동굴에는 많은 관람객이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찾고 있다.

전형적인 카르스트 지형인 단양군에는 180여개의 천연 석회암 동굴이 분포돼 있다. 

고수동굴은 마리아상, 독수리, 천당성벽 등 갖가지 모양의 종유석과 석순이 1.7km 구간에 걸쳐 장관을 이루고 있는데다 최근 현대식으로 새 단장해 인기가 높다.

천연기념물 제256호 고수동굴은 자연이 빚어낸 갖가지 모양의 화려함과 웅장함이 동양에서 가장 아름다운 동굴 중 하나로 찬사 받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웅장함 모습의 고수동굴이 남성미를 풍긴다면 아기자기하고 섬세한 천동동굴은 포근함을 안겨주는 여성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지방기념물 제19호 천동동굴은 동굴 속으로 스며든 지하수량이 적은데다 낙수도 소량이어서 종유석과 석순이 느리게 형성됐기 때문이다.    

(사진제공:단양군)천동동굴

천동동굴은 3m 석순의 북극고드름과 4억5000년의 유구한 시간을 지켜온 천하대장군의 석순과 돌상은 극락세계를 떠올리게 한다.

지하수가 잔잔히 고인 연못엔 세계적으로 희귀한 수장 이차 생성물인 포도구상체와 꽃쟁반 바위를 볼 수 있다.    

동굴천정을 가득 채우고 있는 돌고드름과 돌주름, 종유석은 백년설을 입은 생명체들을 바라보는 듯한 착각을 들게 한다.   

(사진제공:단양군)온달동굴석순 (4)

인기 드라마의 세트장으로 알려진 온달관광지에도 고수와 천동동굴과 아름다움을 견줄만한 천연동굴이 있다.   

천연기념물 제261호인 온달동굴은 붉은 흰색의 종유석과 석순이 발달돼 있어 동굴안의 비경이 특히 웅장하고 진입로와 수평을 이룬 게 특징이다. 

(사진제공:단양군)온달동굴

온달동굴은 석순과 지하수가 풍부해 지금까지도 생성되고 있고 노래기와 지네, 곤충, 포유류 등 다양한 생물도 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지역 동굴은 한여름 불볕더위에도 섭씨 15도를 유지해 천연 피서지로 손색없다"면서 "동굴에서 더위도 식히고 태고의 신비도 체험한다면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수 기자  yongsu1150@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