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시사돋보기 포토뉴스
서병수, ‘촛불 청구서에 이어 김정은 청구서’우려스럽다.서병수, ‘김정은 청구서에 국민허리 휠 것’...
(사진제공:BS캠프)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의 촛불청구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서병수 예비후보가 16일(수) 부산 서면 아이온시티 빌딩에서 서병수 선거사무소(BS약속캠프) 개소식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촛불 청구서’에 이어 김정은이 ‘청구서를 들이미는 것 아닌가’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개소식에는 아이온시티 빌딩의 엘리베이터 5대가 가동 중 임에도 30분 이상을 기다려야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개소식에서 서병수 후보는 “역시나 ‘촛불민심’ 지분 갖고 ‘촛불청구서’ 내미는 집단 눈치만 살피더니, 이제는 김정은이가 청구서를 들이미는 것 아닙니까?”라고 운을 뗀 후 “이달 말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발표할 이른바 '신(新)북방정책' 로드맵에는 철도․항로, 전력망․가스망 연결 사업 등이 망라된답니다. 작게는 수십조 원, 많게는 수백조 원이 들어갈 사업입니다.”라고 밝혔다.

(사진제공:BS캠프)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의 인파 물결

이어 서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핵무기 가격만 올려준 셈”이라며 “CVIID, PVIID. 완전한 비핵화만 된다면야 씁시다.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라면 씁시다. 그렇지만 연평도를 무차별 포격하고, 자기 고모부를 포살(砲殺)하고, 이복형을 독살(毒殺)한 김정은이를 위해서는 단 한 푼도 쓸 수 없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서 예비후보는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 쓴다 하더라도 우리 호주머니가 감당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나라 경제, 기업 경제, 서민 경제가 엉망인데 국민 혈세로 김정은이가 들이미는 청구서 무턱대고 결제하다가 국민 허리 휘고 대한민국 허리 휘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