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울진군 청소년 조선시대 수토사 흔적 탐방경북 정체성 선양사업 독도는 울진 청소년 수토사(搜討使)가 지킨다

[울진=글로벌뉴스통신]울진군은 2017년 11월에 경상북도에서 시행한 2018년 경북 정체성 선양사업 공모전에서 「청소년과 함께하는 경북 정체성 찾기 ‘수토문화계승’아카데미」가 선정되어 ‘수토문화계승 아카데미’교육을 10일부터 13일까지 1차로 진행하였다.

이 아카데미는 모두 1․2차 2회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번 1차 교육은 후포고등학교 학생․교사 등 모두 60명으로 구성된 수토문화 탐사단이 한국이사부학회(손승철)의 교육으로 4일간 조선시대 울릉도와 독도를 수호하였던 수토사(搜討使)들의 역사적 현장인 울진 대풍헌과 월송포진성, 울릉도․독도, 삼척포진성 등 그 유적지를 찾아 전문가의 해설 및 강의를 통해 울진 수토사들의 정신을 계승하고 동해 개척과 독도 수호활동을 전개하였다.

(사진제공:울진군)독도는 울진 청소년 수토사가 지킨다(후포고등학교)

울진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조선시대 수토문화에 대한 청소년 교육을 통해 독도에 대한 올바른 영토관과 국가관의 확립을 정립시키고 진취적인 청소년의 리더십을 육성하여 향후 한국을 빛낼 울진군의 인물을 양성하기 위해 추진하게 되었으며, 이를 계기로 청소년들에게 독도수호의 호국정신 및 진취적인 해양 개척정신을 고취시켜 경북 정체성 찾기 운동 확립에도 앞장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다음 2차 교육은 울진고등학교 학생․교사 등 모두 6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6월 8일에서 11일까지 4일간 진행할 예정이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