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부산시립교향악단,정기연주회 "꿈 같은 이야기"개최아름다운 선율을 자랑하는 바이올린 협주곡과 세헤라자데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부산시립교향악단 꿈같은 이야기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오는 5월 18일(금) 부산시립교향악단은 비루투오소적인 연주로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로만 킴(Roman Kim)을 초청, 제540회 정기연주회 “꿈 같은 이야기”를 개최한다.

이번 연주회는 아름다운 선율과 화려한 기교를 선보이는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풍부한 색채감과 호화로운 멜로디를 자랑하는 림스키-코프사코프의 ‘세헤라자데’ 등 많은 인기와 명성을 누리고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 계절의 여왕 5월을 클래식 음악의 향기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오프닝에서 만나볼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멘델스존의 작품 중에서도 최고 걸작으로 꼽히며 베토벤,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과 더불어 3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불린다. 아름다운 선율, 화려한 기교, 작곡가 특유의 품위 있는 낭만적 정서, 균형 잡힌 고전적인 형식이 훌륭하게 조화되어 있는 작품이다.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바이로린-로만킴

협연자 로만 킴은 뛰어난 연주, 자유분방한 에너지, 그리고 예술적 감수성으로 많은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겨 주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이다. 로만 킴은 신기에 가까운 손놀림으로 유명한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에 비유되기도 하는데 이번 연주회에서 그가 보여줄 천재적인 음악성과 기교가 기대된다.

2부 무대는 림스키-코르사코프의 교향적 모음곡 ‘세헤라자데’로 마련된다. 이 작품은 ‘천일야화’ 속 에피소드를 소재로 하고 있으며, 풍부한 선율과 화려한 음색이 특징적이다. 이야기 속 젊고 어질었던 왕 ‘샤리아르’는 아내의 부정을 목격하고 격분해 왕비를 죽이고 만다.

그리고 여인을 증오하게 된 왕은 모든 처녀를 데려와 하룻밤의 동침 후 처형시키는 악행을 반복하는데, 아름답고 지혜로운 ‘세헤라자데’가 등장하여 천일이 넘는 밤동안 왕에게 재미나고 신기한 이야기를 하나씩 들려주면서 왕의 사랑을 얻게 된다는 이야기다.

(사진제공:부산문화회관) 부산시립교향악단

이국적인 것에 대한 동경심이 있었던 림스키-코르사코프는 이번 작품에서 동양적인 분위기로 듣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네 개의 악장은 저마다 ‘천일야화’ 속 이야기의 제목이다.

지휘는 부산시립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 최수열이 맡는다. 최수열 지휘자는 지난 9월 취임연주회 이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교향시 전곡 사이클과 다양한 프로그램 등을 통해 부산시민들에게 친숙한 지휘자로 한결 더 가깝게 다가가고 있다. 예매는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에서 가능하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