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포토뉴스
예보,'해외인사초빙 보험리스크 세미나' 개최

[서울=글로벌뉴스통신]예금보험공사(사장 곽범국)는 15일(화) 서울 중구 청계천로 공사 사옥에서 “보험업권의 주요제도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을 주제로 하는 해외인사초빙 보험리스크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보험부채 시가평가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국제회계기준은(IFRS17/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 17)국제회계기준위원회가 제정한 보험부채 관련 국제회계기준으로, 우리나라는 2021년 전면도입 예정이며, 건전성 감독제도인 신지급여력제도(K-ICS/Korea-Insurance Capital Standard)** 등 새로 도입되는 제도에 대해 심층적으로 살펴본 후,보험회사, 생보협회, 보험연구원 등 보험유관기관, 학계 등의 다양한 기관에서 참여하여 관련된 국내외 이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 K-ICS  : IFRS17 도입에 맞추어 시행 예정인 시가평가 기반의 보험건전성 규제

첫 세션에서 美알라바마대학 다니엘 바우어 (Daniel Bauer) 교수는 유럽연합(EU)이 2016년 시행한 지급여력제도로 보험회사의 자산·부채를 시가로 평가하고, 재무적 위험요인을 위험 수준에 따른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자체적으로 평가하는 제도인 유럽의 SolvencyⅡ에서의 보험부채의 경제적 가치 평가방법론을 IFRS17과 비교하여 소개하고, 美세인트조셉대학 하홍준 교수는 미국의 보험부채 평가제도(Valuation Manual), 자본에 대한 규제(RBC), 헤징 등을 통한 계량적 리스크관리방법을 소개하였다.

두 번째 세션에서 노석균 예금보험공사 연구위원은 부채적정성평가(LAT)를 활용하여 할인율 변동 시 보험부채 추가 적립부담을 추정하였으며,박진해 금융감독원 부국장은 IFRS17 시행에 대비한 연착륙 방안 등 감독당국의 준비현황과 보험업계의 대응과제에 대해 발표하였다.

끝으로, 보험사 위험관리자(CRO)와 보험유관기관이 참여한 종합토론에서는 김헌수 한국보험학회장의 진행으로 IFRS17 도입에 대비한 시스템 구축, 상품개발 등 경영전략 변화 등에 대해 논의하였다.

정유진 기자  jeoungjin200@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