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숲속에 새가 운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숲속에 새가 운다.

         

         어제는 추적추적  봄비가 내리더니,

         오늘은 날이 개어 산천이 말쑥하네.

         창열고 먼산 보나니 마음의 때 씻어갔네.

 

         숲속에 산 비둘기  구욱구욱  소리하면,

         멀리서  은은하게  다른새가  화답하고,

         계곡엔  맑은 물소리 더욱 크게 들리네.

 

         약수터 오르다가  이웃집 부부 만나,

         반갑게 인사하며  마주서서 안부할때,

         나뭇잎 푸르르고 그  나무위엔 새가 우네.

 

             도운(都雲) 宋永起/시조시인,서울

 

(비 그치고 날개인 삼각산 계곡의 맑은물)

 

(숲 사이로 흐르는 물소리 더욱 맑게 들린다)
(계곡에 가든길 멈추고 물소리 들으며 그저 바라보니 마음의 때를 씻어 간다)
(비그친 봄날 새가 우는 푸른 숲은 깊고 아름답다)

(사진촬영 : 송영기 기자)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