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정원에 선 文人石

[서울=글로벌뉴스통신]

 

               문인석 (文人石)

 

  소년에 홍패(紅牌)받고 출사(出仕)하여 나리 되니

  품계(品階)가 정일이품 관복 앞뒤 쌍학(雙鶴)흉배

  옥관자(玉貫子) 갓끈 드리우고 대감이라 불린 어른.

 

  살아선 구종별배(驅從別培) 죽어서는 석상(石像)세워

  읍(揖)하는 문인석이 밤낮으로 공수시립(共手侍立)

  깊은 산(山)  명당 자리에 한 세월을 지켰어라.

 

  석공(石工)이 조화(造化)부린 石人으로 환생하여

  당금(當今)에 자리 옮겨 집 정원에 다시 서니

  이끼 낀 곧 묵은 자취,   심오하고 듬직하다 !

 

       도운(都雲) 宋永起 / 시조 시인,서울

 

(깊은산 양반 묘역에 서 있던 문관석,이제는 내려와 정원에 서다)
(심산에 서 있거나, 저자에 내려와 있거나 석공의 조각 솜씨는 아름답다)

(사진촬영 : 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